신아속보
[2018평창] 살아있는 전설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새 역사 쓰다
[2018평창] 살아있는 전설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새 역사 쓰다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2.24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정식 종목 채택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 등극
24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의 이승훈(오른쪽)이 정재원과 태극기를 들고 링크를 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의 이승훈(오른쪽)이 정재원과 태극기를 들고 링크를 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살아있는 전설' 이승훈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종목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 진출한 이승훈은 7분43초97의 기록으로 포인트 60점을 얻으며 1위를 기록했다.

이번 금메달로 이승훈은 첫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타트 초대 우승자라는 타이틀을 동시에 거머쥐게 됐다.

또한 이승훈은 자신의 역대 올림픽 메달 개수를 5개로 늘리게 됐으며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팀추월 은메달과 더불어 2개의 메당를 목에 걸었다.

이로써 세계랭킹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승훈은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빙속 장거리 최강자임을 입증하게 됐다.

매스스타트는 다수의 선수가 함께 400m 트랙을 16바퀴 도는 종목으로 단순한 스피드를 겨루는 경기가 아니라 다른 선수들과 경쟁이 중요하다.

특히 다른 스피드스케이팅 종목과는 달리 쇼트트랙처럼 자리싸움과 몸싸움을 펼쳐야 하며 준결승과 결승에서는 4바퀴, 6바퀴, 12바퀴에서 얻는 포인트가 중요하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적절한 판단과 타이밍이 중요한 경기다.

한편 이승훈과 같이 결승에 진출한 정재원(17)은 8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정재원은 레이스 시작과 동시에 일부 선수들이 치고 나가자 후미그룹의 최선두에 서서 바람의 저항을 맞으며 앞 선수들과 간격을 유지했다.

그동안 이승훈은 그룹 뒤쪽에서 따라가며 체력을 비축했으며 마지막 3바퀴를 남기고 앞서 나가던 선수들이 지치자 스퍼트를 시작하게 됐다.

정재원이 앞서서 온몸으로 바람의 저항을 맞아준 덕분에 이승훈은 마지막 스퍼트를 잘 펼칠 수 있었다.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이승훈은 가장 먼저 동생 정재원을 찾아 포옹했으며 두 선수는 태극기를 함께 들고 기쁨을 함께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