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임효준,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전서 넘어졌다...결국 '눈물'
임효준,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전서 넘어졌다...결국 '눈물'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2.22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이날 여 바퀴를 남은 상황에서 코너를 돌아 아웃코스로 빠져나오던 임효준이 넘어지고 말았다. 여기에 터치가 빨리 이어지지 못하며 시간이 지체됐고, 앞선 세 팀과는 한 바퀴 가까이 차이가 떨어지며 꼴찌로 골인했다.

결국  경기를 마친 임효준은 눈물을 흘렸고 나머지 선수들은 임효준을 다독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편 이날 임효준은 22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500m 결선에서 3위를 기록하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