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감염병 유행시 진단시약 등 의료기기 신속 사용 가능"
"감염병 유행시 진단시약 등 의료기기 신속 사용 가능"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8.02.2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희 의원, '의료기기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자유한국당 국회 김승희 의원(서울 양천갑당협위원장)이 지난해 3월 대표발의한 제정법 ‘의료기기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20일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지카바이러스처럼 새로운 감염병이 대유행하는 경우 진단시약과 같은 의료기기를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감염병이 대유행하는 경우나 방사선 유출 등의 상황 발생 시 이에 빠르게 대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현행법에는 허가 받은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체만 의료기기를 제조·수입할 수 있다"며 "감염병의 대유행 또는 방사선비상상황의 발생과 같이 의료기기의 신속하고 원활한 수급이 필요한 때에 제대로 된 대처가 이뤄지기 곤란한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감염병의 치료를 위해서는 약사법 제85조의2(국가비상 상황 등의 경우 예방·치료 의약품에 관한 특례)의 규정에서 감염병의 대유행 또는 방사선 비상상황에 적절히 대처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관계부처 장의 요청에 따라 품목허가를 받지 아니한 의약품 등의 제조·수입을 허용할 수 있도록 하는 특례규정을 두고 있는 바, 의료기기 중 환자의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진단시약 등에 대해서 특례 규정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김 의원이 발의한 의료기기법 개정안에는 감염병 등 비상상황에서 제조허가나 수입허가 등을 받지 아니한 의료기기 중 진단시약 등을 제조·수입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던 것이다.

김 의원은 "국가비상상황 발생시 의약품 뿐만아니라 진단시약 등 의료기기를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는 규정을 통해 국민 건강과 안전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