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백철기, '왕따설' 공식 기자회견...무슨 말 했나?
백철기, '왕따설' 공식 기자회견...무슨 말 했나?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2.20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이날 백철기 감독은 "19일 여자 팀추월이 끝난 뒤 많은 분들이 비난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백 감독은 "많은 분들이 마지막에 노선영을 2번째에 안 넣은 것에 의구심을 제기하는데 이는 경기 전날 노선영이 제시한 작전이다. 더 좋은 기록을 내기 위해 앞에 2명이 속도를 유지하고 노선영이 뒤에서 따르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이었다. 위험성이 있었지만 사기가 떨어질 수 있음을 우려, 의견을 받아들였다"면서 "노선영이 1500m 성적도 좋고 컨디션도 좋아보여 수락했다.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바퀴에서 노선영이 혼자 크게 뒤처진 것에 대해 "선수들 모두 완벽하게 준비를 했었다. 하지만 경기가 시작되고 링크 내 분위기 때문에 앞에 선수들이 뒤 상황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 지도자들도 큰 소리로 차이가 벌어졌다고 전달했지만 이것이 선수들에게 정확하게 전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백철기 감독은 노선영을 남겨두고 김보름, 박지우가 먼저 경기장을 빠져 나간 것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있다. 선수들 모두 서로 미안한 감정 때문에 그런 분위기가 연출 된 것 같다. 지도자 입장에서 (선수들을)챙기지 못한 것이 미안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