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李 총리 "한국 어려운 상황 몰려… 비장한 마음으로 임해야"
李 총리 "한국 어려운 상황 몰려… 비장한 마음으로 임해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2.2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 주재…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철강수입규제"
"중요성 커진건 민생… 청년실업 과학적 분석 있었으면"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한국이 좀 어려운 상황에 몰려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8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국GM 군산공장이 폐쇄를 결정했다. 그리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철강수입 규제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이런 때 우리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관계 부처들이 비장한 마음으로 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나빠졌다고 하긴 어렵지만,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것은 민생"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특히 일자리가 여전히 어려운 상태다. 청년 실업률은 월 별로 들쭉날쭉 하지만 여전히 안 좋다고 보는 게 정확하다"며 "체감 실업률이 조금 오르락내리락하는데, 그 원인이 무엇인지 과학적인 분석이 있었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서는 "비교적 성공리에 진행되고 있다"며 "평창올림픽의 긍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모두발언으로 말씀드리기 어려울 만큼 많은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1988년 서울 올림픽이 우리 국민 마음속의 이념대립, 냉전 의식의 완화에 기여했다면 이번 평창올림픽은 문화의 다양성에 대한 이해 등에 영향을 미치리라 짐작한다"며 "이 또한 나중에 전문적인 분석이 있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또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날 때까지 우리 공직자들은 변함없는 자세로 임해 주시고, 국민 여러분께서도 변함없이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이 총리는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를 포함한 사건·사고 발생 건수가 예년보다 줄어든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관계 부처가 증감 배경 등을 분석해 국민께 알리라고 지시했다.

또한 이 총리는 "부정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의 영향도 있겠지만, 농축수산물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감지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설 연휴를 1주일 이상 앞두고 유통 현장에 갔을 때 통계로는 약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 후 어떻게 됐는지 조사해서 이것 또한 국민께 알리고 향후 정책에 참고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