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마녀사냥된 김보름, '여자팀추월' 탈락 인터뷰 발언
마녀사냥된 김보름, '여자팀추월' 탈락 인터뷰 발언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2.19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뉴스 방송화면
사진=KBS뉴스 방송화면

 

 

여자 팀추월 탈락 요인으로 제기되고 있는 부분 중 하나는 노선영이 마지막 코너를 도는 동안 체력 문제로 처지는 사이 김보름 박지우가 치고 나가면서 간격이 크게 벌어진 것을 두고 말이 많다.

이후 김보름은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팀 추월은 선두가 아닌 마지막 선수의 기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안 좋은 기록이 나왔다"며 "3명 모두 뭉쳐 들어왔으면 준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특히 김보름은 "제가 50%를 리드하고 박지우 선수가 초반에 스타트를 해 스피드를 끌어주는 역할을 맡기로 했다"며 "노선영 선수의 비중은 최대한 적게 하는 전략을 짰는데 의사소통이 되지 않았다"며 "오늘의 방법이 최선의 방법이었지만, 마지막에 체력이 많이 떨어지면서 격차가 벌어진 것 같다"고 여자팀추월 탈락원인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인터뷰없는 노선영은 뭔가요","인터뷰보고 왜말을 저렇게하지 라고생각했는데 역시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