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통일부, '대북특사' 질문에 "정부 입장 정해진 것 없어"
통일부, '대북특사' 질문에 "정부 입장 정해진 것 없어"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2.1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9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9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통일부가 대북특사 파견 가능성과 관련해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특사를 보낼 계획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특사 부분에 대해 아직 정부의 입장이 정해진 건 없다"고 답했다.

이어 "(특사 문제는)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입장이 조율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대표단 자격으로 방남해 문 대통령을 만나 "빠른 시일 내에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 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성격으로 파견됐던 점을 고려할 때, 이는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최고지도자의 의지를 직접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일각에선 남북 정상회담 준비 차원에서 우리도 대북특사를 파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나 정부는 신중한 모습이다. '북핵' 문제가 진전을 보이지 않은 상황에서의 정상회담은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기 어렵기 때문이다.

백 대변인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북미 간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대통령이) 언급했고, 정부도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남북회담 등을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여건' 성숙을 위해 여러 가지 적극적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이날 북한 응원단의 귀환 시점에 대해선 "폐막식이 끝나고 귀환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남북 간에 계속 협의 중"이라고 했다.

또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북한의 대표단 파견 가능성에 대해서는 "남북 간에 협의나 확정된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관련해서는 "작년에 저희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 제의를 했었고, 그다음에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당국회담도 제의했었다"면서 "그런 부분들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