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상화야 잘했어"… 고다이라가 보여준 승자의 품격
"상화야 잘했어"… 고다이라가 보여준 승자의 품격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2.1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상화와 금메달을 획득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밝게 웃으며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이상화와 금메달을 획득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밝게 웃으며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잘했어. 잘했어."

일본 빙속의 간판스타 고다이라 나오가 18일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눈물을 흘리고 있는 친구이자 라이벌인 이상화에 다가가 서툰 한국어로 위로를 건냈다.

전날 진행된 경기에서 오랜 시간 500m 정상을 지켜온 이상화는 37초33를 기록하며 은메달을 수확해 올림픽 3연패를 아쉽게 놓쳤다.

고다이라는 이상화가 보유했던 올림픽 기록 37초28을 0.34초 앞당겨 36초94로 골인해 개인 첫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했다.

경기를 마친 이상화는 허리를 숙여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간 자신을 억누르던 부담감을 털어냈다는 안도감과 이제 끝났다는 아쉬움이 섞인 눈물이었다.

그런 이상화를 지켜보던 고다이라는 이상화가 눈물을 흘리며 다가오자 그를 품에 안고 어깨를 두드리며 한국어로 "잘했어"라는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후에도 고다이라는 이상화의 옆을 지키며 이상화와 함께 링크장을 돌며 이상화를 세심히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도 고다이라는 자신의 경기를 마치고 올림픽 신기록을 작성한 것을 확인한 뒤 포효하지 않고 오히려 일본 관중을 향해 조용해 해달라며 손가락으로 입을 가렸다.

이런 행동은 다음 경기를 준비하고 있던 이상화를 배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고다이라는 "이상화가 엄청난 부담감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그를 안고 '잘했어'라는 말과 함께 '존경한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이상화를 우러러볼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고다이라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은 고다이라가 금메달보다 더 갚진 승자의 품격을 보였다는 찬사를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