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라트비아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에 관심을"
한-라트비아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에 관심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2.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트 3국과 정상외교 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 발트 3국(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정상들과의 정상외교를 마무리하게 됐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 발트 3국(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정상들과의 정상외교를 마무리하게 됐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13일 정상회담을 갖고 무역·투자 등 실질협력 증진 방안, 대북정책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베요니스 대통령의 이번 방한이 1991년 양국 수교 이래 라트비아 정상으로서 처음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며 이번 방한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했다.

이에 베요니스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 이번 방한을 통해 무역·투자 협력을 중심으로 양국관계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양국 정상은 라트비아의 제안을 바탕으로 올해 안에 한-발트3국(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경제공동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한 것을 환영했다.

또 앞으로 이 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구체적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해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만들어진 남북관계 개선의 모멘텀을 발전시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라트비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 앞서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 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각각 회담을 개최했다.

이에 따라 1991년 한-발트3국 수교 이래 처음으로 역내 국가 정상들과의 외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