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劉 '바른미래당' 출범…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체제
安-劉 '바른미래당' 출범…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체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2.1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2선으로 물러나… 지방선거 출마 가능성 거론
유승민 "지방선거 끝내는 대로 사퇴… 승리위해 최선"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동수임회의 김중로 의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양당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창당을 의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동수임회의 김중로 의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양당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창당을 의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통합한 제3당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초대 공동대표로는 국민의당의 박주선 국회부의장(광주 동구남구을·4선)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대구 동구을·4선)가 합의추대됐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어 주요 당직자 인선을 포함한 합당 안건을 의결했다.

초대 공동대표에는 박 부의장과 유 대표가 선임됐다.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동철 의원이,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 출신 지상욱 의원이 맡기로 했다. 최고위원은 바른정당 몫으로 정운천·하태경 의원과 국민의당 몫으로 김중로·권은희 의원이 선임됐다.

사무총장에는 국민의당 출신 이태규 의원이, 사무부총장에는 바른정당 출신 김성동 전 의원이 선출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대표직을 내려놓고 2선으로 물러났다.

안 전 대표는 서울시장 후보 등 지방선거 출마 가능성이 거론된다.

안 전 대표는 "이제 깜깜한 터널이 끝나고 환한 불빛이 보인다"며 "많은 사람이 (양당 통합은) 불가능하다고 말했지만 결국은 해냈고, 당원과 국민의 힘이 이를 가능하게 했다"고 말했다.

유 대표의 경우 지방선거 이후 공동대표직 사퇴를 내걸었다. 유 대표는 수임기관 합동회의 인사말을 통해 "지방선거가 끝나는 대로 바로 사퇴하겠다"며 "당의 성공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은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쳐 30석 규모의 원내 제3당으로 출발했다.

이날 바른미래당이 공식 출범하면서 국회 교섭단체 구도는 121석의 더불어민주당과 116석의 제1야당 자유한국당, 30석의 제2야당 바른미래당으로 재편된다.

앞으로 국회 운영과정에서 민평당과 캐스팅 보터 지위를 분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바른미래당은 한국 정당역사상 처음으로 각각 영남과 호남을 지역기반으로 하는 정당간 결합이라는 점에서 오랜 지역주의 타파의 마중물이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