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국인 국내 상장주식 3조2천억원 순매수
지난달 외국인 국내 상장주식 3조2천억원 순매수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8.02.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권도 2조3천억원 순투자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3조 2천억 원 넘게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을 3조2370억 원어치 사들였다.

지역별로는 싱가포르(1조4000억 원)를 비롯해 아시아가 1조7000억 원 순매수했고 유럽(1조2000억 원)과 미국(1조원)도 각각 매수 우위를 보였다. 반면, 중동은 2000억 원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658조8000억 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2.2%이다.

이 가운데 미국의 보유액이 273조8000억 원으로 41.6%를 차지했고 유럽 184조2000억 원(28.0%), 아시아 80조8000억 원(12.3%), 중동 27조3000억 원(4.1%) 등 순이다.

외국인은 상장채권 4조6150억 원을 순매수했다. 만기상환 2조3000억 원을 고려할 때 순투자액은 2조3220억 원이었다. 아시아가 1조5000억 원 순투자했고 미주(8000억 원)와 유럽(2000억 원) 순이다.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채권은 100조9000억 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6.1%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아시아가 43조3000억 원(42.9%)을 갖고 있고 유럽 31조2000억 원(30.9%), 미주 12조2000억 원(12.1%) 등 순이었다.

종류별로는 통안채와 국채에 각각 1조3000억 원, 1조원의 순투자가 이루어졌다. 보유 잔고는 국채 79조3000억 원, 통안채 20조9000억 원 등이다.

잔존만기별론 1~5년 미만의 순투자 규모가 컸으며, 1년 미만이 28조3000억원, 5년 이상이 27조7000억원을 각각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