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곡동 땅' 매각 대금 MB아들 이시형에 흘러간 정황 포착
'도곡동 땅' 매각 대금 MB아들 이시형에 흘러간 정황 포착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2.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영포빌딩 '비밀창고'서 압수 자료 통해… 10억원 가량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 (사진=연합뉴스)

실소유주가 누군지 논란이 일었던 서울 강남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중 10억원 가량이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에게 흘러간 정황이 포착됐다.

13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2013년 이시형씨가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씨의 아들 이동형씨에게 요구해 이상은씨 명의 통장을 받아간 정황을 포착, 수사를 확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영포빌딩 내 다스 ‘비밀창고’에서 압수한 자료 분석을 통해 꼬리를 잡았고, 최근 이동형씨를 불러 같은 취지의 진술을 추가로 확보했다.

수사팀은 이 통장에 1995년 매각된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의 일부가 그대로 남아 있었으며, 이시형씨가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이 10억원을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차명 주주 의혹을 받아온 이상은씨나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 측에서 이시형씨에게 직접 자금이 이동한 흐름이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상은씨와 김재정씨는 1995년 공동 소유한 도곡동 땅을 팔아 양도세 등 거래 비용을 제외하고 100억원씩 나눠 가졌다.

이후 이상은씨는 이 돈 일부로 다스 지분을 새로 인수하거나 증자에 참여해 현재 다스의 최대 주주가 됐다.

현재 도곡동 땅과 다스 모두 자신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던 이시형씨가 도곡동 땅 판매대금 10억원 가량을 가져다 쓴 것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검찰은 이상은씨의 재산에 이 전 대통령 측의 ‘보이지 않는 몫’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