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통일부 "800만달러 대북지원시기 결정된 바 없다"
통일부 "800만달러 대북지원시기 결정된 바 없다"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2.1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가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지원 공여 시기는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는 12일 한 매체의 '대북지원 800만 달러 이달 내 집행' 보도에 대한 해명자료에서 "결정된 바 없다"고 발표했다.

이어 "공여 문제는 국제기구와 계속 협의해 오고 있으며 앞으로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절한 시점에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21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식품제공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등 지원 사업에 350만 달러를 각각 공여할 방침이다.

하지만 지난해 북한이 잇따른 도발로 대규모 대북 인도지원을 둘러싼 적절성 논란이 국내외에서 계속되자 다섯 달 가까이 지나도록 집행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 대북 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게 마지막이다.

앞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지속돼 왔지만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전면 중단됐던 바 있다.

다만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등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진전되면서 앞으로 지원 문제가 탄력을 받을지 주목되고 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