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마약’ 결코 가볍게 넘어갈 일이 아니다
[기자수첩] ‘마약’ 결코 가볍게 넘어갈 일이 아니다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2.1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연예인의 마약 투약 소식이 어김없이 들려왔다. 이번에는 우리들에게 좋은 이미지로 남아있던 백지영의 남편이자 배우 정석원이기에 그 충격은 더욱 크게 느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