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18평창] 성화 점화자는 김연아?… 전세계가 '주목'
[2018평창] 성화 점화자는 김연아?… 전세계가 '주목'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2.0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동계스포츠 스타 '공동 점화' 가능성도 제기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9일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개막식의 하이라이트는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와 점화 방식이다. 평창올림픽 성화는 지난해 10월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해 101일 동안 2018㎞를 달려 점화대에 도착한다. 총 봉송 주자만 7500명에 달하는 가운데 올림픽 개막을 알릴 마지막 성화 점화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역대 올림픽에서는 성화 점화 방식과 점화자가 마지막까지 철저한 보안 속에 ‘깜짝 쇼’로 등장해왔지만 이번 평창올림픽은 지난달 29일 로이터 통신이 성화 점화 리허설 장면을 무단으로 보도하면서 성화 점화 방식에 대한 관심이 어느정도 가라앉은 분위기다.

이로 인해 점화자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는 것.

일각에서는 최종 점화자로 ‘피겨 여왕’ 김연아(은퇴)를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성화 점화자는 개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스타들이 맡아왔고 우리나라 동계스포츠에서 김연아 정도의 스타를 찾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특히 김연아는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인지도가 높은 인물이다. 또 이번 평창올림픽의 홍보대사를 맡아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해왔다.

때문에 점화자로 가장 적합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러나 김연아가 단독으로 점화하는 방식과, 북한의 상징적 인물과 공동 점화하는 방식 등을 두고 여전히 갑론을박이 진행중이다.

특히 이번 대회가 올림픽으로서는 첫 남북 단일팀이 성사된 ‘평화 올림픽’이라는 상징성이 있어 남북의 두 스타가 함께 점화할 가능성도 조심스레 예측되고 있다.

이외에도 김연아가 아닌 첫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여자 아이스하키의 남북 선수일 가능성과, 예상을 뒤엎는 ‘제 3의 인물’이 깜짝 등장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한편 지난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때는 LA 올림픽 남자 유도 금메달리스트인 하형주와 북한 여자유도의 전설 계순희가 나란히 점화자로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