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펜스, 방한 이틀째… 천안함 방문·탈북자 면담
美 펜스, 방한 이틀째… 천안함 방문·탈북자 면담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2.09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캐런 여사가 8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부인 캐런 여사가 8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위해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 이틀째 일정을 소화한다.

9일 주한 미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에 앞서 이날 오전 평택 2함대 사령부의 천안함을 찾을 예정이다.

펜스 부통령은 천안함 방문과 함께 현지에서 탈북자들과 면담도 진행하면서 직간접적으로 대북 압박 메시지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펜스 부통령은 오후 8시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하는 리셉션 등 관련 행사에서 펜스 부통령과 북한 고위급 인사 간의 접촉 여부가 주목된다.

펜스 부통령은 한국에 도착한 전날 문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대북 압박 강화를 통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낸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한 바 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지난 5일 오후(현지시간) 부인 캐련 여사와 함께 공군 2호기 편으로 워싱턴DC에서 출발해 6일부터 2박 3일간 일본 방문을 거쳐 8일 오후 한국에 입국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