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동연 부총리 “12만개 신생기업 만들어 일자리 창출 힘쓰겠다”
김동연 부총리 “12만개 신생기업 만들어 일자리 창출 힘쓰겠다”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8.02.0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부총리 “창업 통해 청년 일자리 해결 기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12만개의 신생기업을 만들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올해 역사상 처음으로 10만개 이상의 신기업 기록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최대 12만개까지 신생기업을 만들어보자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서는 1년에 대학 졸업생 800만 명이 나오고 연간 일자리 1100만개가 필요한데 중관춘에서 (창업으로) 기업 600만개가 생겨난다”고 덧붙였다.

또, 한국도 창업을 통해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김 부총리는 현장·속도·맞춤형 규제혁신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규제 저해요소인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고 합리적인 보상을 통해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구개발(R&D) 지원과 관련해서는 “단기적인 지원 방식을 종합적인 관점으로 전면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뉴욕 주가 폭락에서 시작된 증시·환시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외환시장과 자본시장을 예의주시하고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며 “필요한 경우에는 시장 안정조치를 취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