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석방' 삼성 변호인단 "재판부의 현명함에 경의"
'이재용 석방' 삼성 변호인단 "재판부의 현명함에 경의"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2.05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으로 353일만에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담담한 표정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으로 353일만에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담담한 표정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변호인단이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을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고등법원은 5일 항소심에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작업을 인정하지 않고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17일 이 부회장이 구속 수감된 지 353일 만에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 측 이인재 변호사(법무법인 태평양·64·사법연수원 9기)는 "중요한 공소사실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재판부의 용기와 현명함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이 최순실씨 측에 제공한 승마 지원 중 일부를 뇌물로 인정한 부분 등을 다퉈보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이 변호사는 "변호인 주장 중 일부 받아들여지지 않은 부분은 상고심에서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영수 특검팀은 선고 결과에 아직 공식 입장은 내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