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9일 평창서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文대통령, 9일 평창서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2.0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부통령·중국 상무위원은 청와대서 접견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창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해 9월 러시아에서 두 정상이 정상회담을 마친 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창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해 9월 러시아에서 두 정상이 정상회담을 마친 뒤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 14명의 정상급 인사와 다양한 회담, 면담 등을 가질 예정이다.

김의겸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2일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이뤄지는 정상외교 일정과 관련한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을 발표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오는 6일 청와대에서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7일 청와대에서 쥴리 파이예트 캐나다 총독과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를 각각 회담한다.

이어 8일에는 청와대에서 알랭 베르세 스위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오찬을 한다.

또 한정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특별대표(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를 접견하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참석여부는 아직 미정이다.

이날에는 마이스 펜스 부통령도 접견하고 만찬을 함께한다.

평창올림픽 개막날인 9일에는 강릉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 뒤 평창으로 자리를 옮겨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아베 총리는 강원 양양군을 통해 입출국해 서울에서 회동을 갖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그러나 올림픽 개막식 직전 개최되는 정상급 인사 공식 환영 리셉션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다.

이외에 13일에는 청와대에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15일에는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각각 회담하고 21일에는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오찬 회담을 갖는다.

외교부는 이번에 한국을 방문하는 각 국가 정상급 인사들을 일정 수준의 숙소와 차량(4륜구동 세단 포함)을 제공하고 국별연락관 및 수행의전관을 붙여주는 등 예우할 방침이다.

아울러 혹한과 폭설에 대비한 다양한 방한용품을 준비하고 이동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회식 당일 정상급 외빈을 위한 서울-진부 왕복 무정차 특별열차도 운행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올림픽 참석은 정상급 인사라 하더라도 원칙적으로 예우 제공이 없는 사적 방문에 해당하지만 우리는 국제행사로서 올림픽의 중요성을 감안, 전례와 우리 국격에 걸맞은 의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정상급 의전 태스크포스를 운영중이며, 대회 기간 서울과 강릉에 의전본부(CP)를 설치해 제반 상황을 지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에스토니아 총리(14일), 핀란드 총리(19일), 유엔 총회 의장(8일)과 각각 면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