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시, ‘2018 전기차 보급 사업’ 대폭 확대
대전시, ‘2018 전기차 보급 사업’ 대폭 확대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8.02.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比 3배↑… 600대 보급

대전시는 올해 미세먼지 줄이기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을 지난해 보다 3배 증가한 600대로 대폭 확대해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전기차 보급사업 총사업비는 102억7900만원으로 전기자동차 한 대당 국가 보조금이 1400만원에서 최대 1200만원으로 200만원 하향 조정됐으나, 시 보조금을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200만원 상향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보조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개별소비세 등 세금감면 혜택은 지난해 최대 460만원보다 130만원 증가한 최대 59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시는 또 전기자동차 충전소 부족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 및 민간부문 충전소도 대폭 확충한다.

공공급속 충전소는 지난 2016년에 3개소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20개소를 확충해 총 23개소를 운영 중이며, 특히 한밭수목원과 한밭운동장에는 급속 충전기를 각 5기 집중 설치해 충전인프라를 확보했다.

또한 공동주택에도 환경공단 및 한전 충전기 설치 사업을 통해 급속 충전소 61개소와 완속충전소 76개소를 보급해 입주민의 전기자동차 충전 불편을 덜 수 있도록 했다.

보급차종은 환경부에서 인정 고시한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을 충족한 7개 회사 16종으로, 올해부터는 2개월 내 미 출고 시 선정 취소 또는 후순위로 변경되며, 차종별로 국고 보조금을 차등 적용한다.

조원관 기후대기과장은 “시는 올해를 전기차 대중화 원년으로 정하고, 사업규모를 대폭 확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