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창 초청장' 전달… MB "참석하겠다"
文대통령, '평창 초청장' 전달… MB "참석하겠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1.3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이 예우 차원서 전달 지시
MB "여러 이야기 있지만 긍정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사무실을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전달받은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사무실을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전달받은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살펴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사전리셉션 초청장을 전달했다.

한 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대치동 이 전 대통령측 사무실을 방문해 이 전 대통령에게 직접 문 대통령 명의의 초청장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은 한 수석에게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며 평창 올림픽 리셉션 행사에 참석하겠다고 확답했다고 한 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이 자리에서 "(평창올림픽은) 국가적 경사이고, 대한민국의 화합을 돕고 국격을 높일 좋은 기회"라면서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한다고 생각해서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해보겠다. 대통령께 잘 말씀 전해달라"고도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면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 이후 2년3개월여 만에 문 대통령을 만나게 된다.

이번 초청장은 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한 정무수석이 이 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수석은 "개막식이 얼마 남지 않았고, 평창올림픽이 이 전 대통령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정중히 예우를 갖춰 이 전 대통령 내외분을 초청하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사무실을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전달받은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사무실을 찾은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전달받은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살펴보고 있다.

 

현재 전직 대통령 가운데 예우를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이 전 대통령뿐이다.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없어 초청장을 받을 수 없다.

한편 청와대가 평창올림픽 초청장을 전달함에 따라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올림픽이 끝나기 전 소환조사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평창올림픽 직후 소환조사를 진행한다면 2월 말쯤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