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자유한국당 구리시당원들의 이유 있는 항변
자유한국당 구리시당원들의 이유 있는 항변
  • 정원영 기자
  • 승인 2018.01.3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 지방 선거를 앞두고 경기 구리시 정가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특히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구리시당협위원회(이하 구리 당협)에서 퍼져 나오고 있는 불협화음을 들어보면 코웃음이 절로 나온다.

한국당 구리 당협위원장 선정을 놓고 하는 말이다. 한국당은 지난 19일 지난해 말 교체대상 지역으로 선정한 62곳과 사고 당협 12곳 등 74곳 가운데 45곳의 당협위원장을 1차로 선임하며 K모씨를 구리시 당협위원장으로 선정했다.

K씨의 선정이 문제가 됐다. 결국 한국당 구리당협 수백명의 당원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26일, 한국당 중앙당사를 찾아 K당협위원장 지명철회 요청서, 탄원서, 당원 200여명의 서명이 담긴 성명서를 제출했다.

오는 6월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이기려면 점수 미달로 교체된 P모 전 구리시 당협위원장의 보좌관을 역임했고 또 현재 구리당협 현황에 대해 공동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으로서 자격이 없고 승산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한국당 구리당협 당원들은 이번 선정에 대해 ‘금을 팔아서 은을 산 경우’라고 비유한다. 최악의 선택이었음을 알 수 있다. 당원들의 입장에선 시쳇말로 ‘쓰레기차 피하니 똥차 만난 격’이 되고 말았다.

현재 한국당 구리시당은 사실상 정체 상황이고 중앙당으로서는 앞길이 바빠 자리 메우기에 급급한 모습이다. 당원들의 입장에선 현 상황을 만들어 놓은 전 위원장과 연관된 사람을 웃으며 반길리 없다.

중견 당원 A씨는 “책임은 뒤로하고 자격이나 되는 사람인가. 비교 대상은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타당성과 스팩은 인정되는 사람을 선정했어야 옳다”면서 책임론을 넘어선 자격에 대한 자괴감마저 감돈다고 흥분했다.

A씨는 또 “구리시가 코미디언을 내세워도 될 만큼의 도시 라지만 우리가 죽은 젓가락에 싹을 피우는 재주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현 K위원장의 대안으로는 이미 앞날이 명약관화하다” 는 충분히 공감되는 부분이다. 중앙당이 구리당원들의 민심을 읽지 못한 것이다.

이번 K위원장의 선정 배후에는 전 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했으리라는 것이 지배적이고. 떠난 사람이 그 자리를 못 잊어 주변을 배회하는 것만큼 추잡한 모습은 없다. 전 위원장은 자칫 공천장사를 노리는 추잡한 장악력으로 비쳐지지 않도록 조정에 앞장 설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