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시, 제14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 개최
부산시, 제14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 개최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1.3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오는 31일 오후 1시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제14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부산시가 주최·주관하는 이번 회의는 서병수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윤장현 광주시장, 김기현 울산시장, 송하진 전북 지사, 이재영 전남 도지사 권한대행, 김관용 경북 지사, 한경호 경남 도지사 권한대행 등 영·호남 시·도지사 8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이날 협력 회의에서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에 대한 정부대책 마련 등 공동정책 과제 9건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목포~부산 남해안철도 등 광역철도망, 동서3축(무주~성주~대구) 고속도로 등 광역도로망 구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이날 논의된 공동정책 및 지역균형 발전과제를 공동성명서로 채택한 후 중앙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는 영·호남 지역 간 긴밀한 유대와 협조 체제 유지를 위해 1998년 구성된 후 영·호남의 친선교류와 민간단체의 영·호남 협력사업 지원 등 영·호남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 2월9일에는 지방분권 개헌촉구 결의문을 채택하고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에 전달하기도 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회의가 영·호남을 넘어 국가의 미래를 위한 지혜와 역량을 모으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기대하며 영·호남이 초광역 협력체제를 가동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