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질책에 기재부 ‘청년 일자리 대책본부’ 설치
文대통령 질책에 기재부 ‘청년 일자리 대책본부’ 설치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8.01.2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부총리, 간부회의 열어 대응방향 논의
김동연 부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사진=연합뉴스)

기획재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각 부처들이 일자리 관련 문제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지 않다고 질책한 지 사흘 만에 ‘청년 일자리 대책본부’를 설치했다.

기획재정부는 청년 실업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를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책본부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으며 고형권 1차관, 김용진 2차관, 기재부 1급 간부 전원이 참여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28일 오후 간부회의를 열어 최근 청년 고용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김 부총리는 향후 3~4년간 25~29세 에코붐 세대 인구가 대폭 늘어나 청년 일자리 문제가 심각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예산‧세제‧공공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활용하며 기존 제도의 틀을 바꾸는 실효성 있는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대책본부 설치를 결정했다.

그는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예산, 세제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활용하고 기존 제도의 틀을 바꾸는 등 여러 가지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기재부는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비경제부처와도 협력해 청년 일자리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5일 열린 청년일자리점검회의에서 “청년 일자리 정책 관련 각 부처가 문제 해결에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