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무인화 열풍, 득일까 실일까
[기자수첩] 무인화 열풍, 득일까 실일까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01.2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시장의 날씨는 흐리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상승했을 뿐만 아니라 무인화 열풍으로 일자리가 현저히 줄었기 때문. 무인화 역습에 대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한 때다.

올해 최저시급 7530원. 지난해 대비 인상폭은 16.4%로, 월급여로 따진다면 157만원이다. 일부 중소기업에서는 직원들의 복지를 축소하는 등 부작용도 만만찮은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부랴부랴 ‘일자리 안정자금제도’를 도입했지만 사업주의 체감으로까지는 이어지지 않는 모양새다. 혜택을 받기 위해선 4대 보험에 가입해야하기 때문에 영세기업에는 부담이 크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가 ‘두루누리사업’ 등 사회보험 지원혜택 홍보 등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그 성과는 아직 미미하다.

산업계 전반에는 인건비 상승에 대비한 무인화 열풍도 거세다. 무인화는 과연 득일까 실일까. 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수많은 노동가능인구가 일자리를 찾아 고용시장을 헤매는 현실을 고려한다면 무인화 열풍이 그다지 반갑지만은 않은 게 사실이다.

키오스크(무인주문기)가 대표적이다. 프랜차이즈 업계는 키오스크를 도입하면서 심야근무자 등 직원수를 줄이는 추세다. 맥도날드는 전국 430개 매장 중 200개 매장에, 롯데리아는 1350개 매장 중 610개 매장에 키오스크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계산이 업무량의 60%를 차지하는 편의점 업계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지난해 5월 코리아세븐은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 무인 편의점을 오픈했다.

식품공장에도 스마트 자동화시스템 적용이 활발하다. CJ제일제당은 충북 진천에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통합생산기지인 '스마트팩토리'를 지난해 착공했다. 올해 10월부터 가동될 예정인 이 공장은 무인기술이 대거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일자리를 두고 고용주는 인건비 부담에 전전긍긍하고 근로자는 로봇과 싸워야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하지만 정부는 사업주 인건비 지원 등 근시안적인 정책만을 제시할 뿐이다. 정부가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실업을 해소하기 위해 거세게 불고 있는 무인화 열풍으로 인한 부작용 대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신아일보] 김견희 기자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