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낙연 총리 "밀양 병원화재, 건물 내부 인명 구조 최우선"
이낙연 총리 "밀양 병원화재, 건물 내부 인명 구조 최우선"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1.2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에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할 것을 지시했다.

이 총리는 26일 이번 화재왁 관련 "행정안전부 장관, 소방청장, 경찰청장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이 총리는 신속한 인명 구조를 최우선으로 두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건물 내부를 신속히 수색해 최우선으로 인명을 구조하라"면서 "특히 추가적인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통제 및 주민대피 안내 등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 총리는 "화재진압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소방당국에 따르면 26일 오전 7시30분께 100명의 환자가 입원해 있던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 1층에서 불이 났다.

이번 화재로 현재까지 8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중상, 33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화재 현장에는 연기로 난항을 겪고 있어 추가 인명피해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신아일보] 이서준 기자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