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KBS, 신뢰 되찾아 공영방송으로 거듭날 수 있길
[기자수첩] KBS, 신뢰 되찾아 공영방송으로 거듭날 수 있길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1.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구성원들의 거센 퇴진 요구를 받아 온 고대영 사장이 임기 10개월을 남기고 마침내 KBS에서 물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