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美 대북제재 추가 지정, 북핵 해결의지 재확인"
외교부 "美 대북제재 추가 지정, 북핵 해결의지 재확인"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1.2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가 미국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대상 추가 지정에 대해 “북핵 문제 해결의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미국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대상 추가 지정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측의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라며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끈다는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의 일환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한미 양국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각 급에서 긴밀한 공조와 협의를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인 것으로 확인된 북한 관련 기관 9곳과 개인 16명, 선박 6척을 추가로 제재하는 내용의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을 발표했다.

특히 이번 제재 대상 기관에는 베이징청싱무역과 단둥진샹무역유한공사 등 중국에 본사를 둔 무역회사 2곳이 포함됐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