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연말정산 사생활 정보 노출 걱정?… 나중에 환급 받으세요
연말정산 사생활 정보 노출 걱정?… 나중에 환급 받으세요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1.2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세자연맹 "3월11일부터 향후 5년간 경정청구 가능"
(자료=연합뉴스)
(자료=연합뉴스)

연말정산때 이혼·종교·의료 등 개인 사생활에 관련된 정보를 직장에 알리고 싶지 않다면 공제신청을 하지 않아도 된다.

공제 신청이 누락되면 '근로소득 경정청구'를 통해 추가로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납세자연맹은 23일 연맹의 '연말정산 환급도우미 서비스'를 통해 환급받은 사례들 중 개인의 내밀한 사생활이 공개되면 불이익이나 불편을 초래해 직장에는 알리지 않고 나중에 경정청구로 환급받은 사례 10가지를 발표했다.

예를 들어 이혼 후 자녀를 홀로 키우거나 미혼모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아 부양가족공제나 자녀세액공제, 한부모공제 등을 누락한 경우다. 또, 본인이 외국인과 재혼했거나 부모님이 재혼해 새부모가 생긴 사실을 알리지 않은 사례도 있다.

아울러, 배우자나 자녀가 장애인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싶거나 배우자의 실직 사실을 알리고 싶지 않아 누락한 경우 등 내밀한 사생활과 관련된 내용이 대부분이다.

이 밖에도 월세액자료의 경우 회사에 월세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지 않거나 또는 임대인과의 마찰이나 월세 상승을 걱정해 신청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납세자연맹 관계자는 "오는 3월 11일부터 향후 5년간 근로소득세 경정청구를 통해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다"며 "회사에 알리기 싫은 공제를 일부러 누락한 직장인은 납세자연맹 과거년도 연말정산 환급도우미 서비스를 통해 신청하면 편리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