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매년 미세먼지 주의보… 빅데이터 언급량 2년새 2배↑
매년 미세먼지 주의보… 빅데이터 언급량 2년새 2배↑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1.2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소프트 분석… 비상저감조치 '부정적 여론' 우세
울산신항 일대가 미세먼지에 뒤덮여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울산신항 일대가 미세먼지에 뒤덮여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년 고농도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면서, 미세먼지 언급량이 2년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프트는 2015년 25만4913건에 불과했던 빅데이터 내 미세먼지 관련 언급량이 지난해에 67만6312건까지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2년새 2.65배로 증가한 것이다.

2016년 이후 미세먼지 원인을 언급한 게시물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는 '중국'(2만7882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화력발전소'(5447건), '고등어'(4535건), '경유차'(3562건) 등이 있었다.

이는 미세먼지가 화력발전소나 경유차, 공장에서 나오기도 하지만 중국에서 불어오는 바람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비중이 상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세먼지 예방법으로는 '마스크'(1만779건)에 대한 언급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실내'(8029건), '공기청정기'(4674건), '창문필터'(4547건) 등이 많이 언급됐다.

환경부와 수도권 지방자치단체가 시행 중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와 관련한 빅데이터 상 반응은 부정적 언급 게시글 비율이 59%, 긍정적 게시글 41%보다 좀 더 많았다.

다음소프트는 "예산 대비 효과가 미미해 포퓰리즘 정책이라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부정 반응이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번 분석은 2016년부터 지난 18일까지 인터넷에 게시된 블로그 2억9154만건, 트위터 78억6279만건, 뉴스 1094만건을 바탕으로 진행됐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