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한항공, 인천공항 2터미널 '비상 근무'… 직원 160명 투입
대한항공, 인천공항 2터미널 '비상 근무'… 직원 160명 투입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1.2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도착 승객 안내 위해 1·2터미널 안내 전담반 배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지난 18일 개장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빠른 정착을 위해 이번 주말 직원 160명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

평소보다 10~15% 가량 많은 인원으로 2터미널 개장 첫날인 18일과 같은 수준이다. 보통 국제선은 주말이 주중(월·목·금)보다 덜 붐비지만, 제2터미널의 빠른 안정화를 위해 비상 근무를 진행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20, 21일 이틀 동안 각각 오전에 카운터 70개에 87명, 오후에는 58~60개 카운터에 73명을 근무시킬 방침이다. 카운터 개장 시간은 오전 5시40분이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여객터미널을 잘못 찾아오는 오도착 승객 안내를 위해 1, 2 터미널에 9명의 안내 전담반을 배치한다.

1터미널에 5명을 배치해 잘못 도착한 대항항공 승객을 안내하고, 2터미널에 4명을 투입해 오도착한 공동운항(코드셰어) 항공사 승객들을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인천공항 관리 및 실무인력 12명을 추가로 배치해 2터미널 현장 운영시스템 점검 및 승객 안내에 나설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터미널 이용 승객이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나옴에 따라 청사가 다소 혼잡한 양상"이라며 "그러나 개장 첫날 250여명에 달했던 오도착 인원이 이틀째인 19일에는 급감하는 등 빠르게 안정을 찾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