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전기차 브랜드 ‘EQ’ 국내 첫 선… 상반기 출시
벤츠, 전기차 브랜드 ‘EQ’ 국내 첫 선… 상반기 출시
  • 김성욱 기자
  • 승인 2018.01.1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더 뉴 GLC 350 e 4MATIC’ 인천공항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더 뉴 GLC 350 e 4MATIC’. (사진=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더 뉴 GLC 350 e 4MATIC’. (사진=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가 새 전기차 브랜드 ‘EQ’를 한국 시장에 처음 공개했다.

벤츠코리아는 18일 문을 연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EQ 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더 뉴 GLC 350 e 4MATIC’ 2대를 전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3층 출국장 모든 디지털 스크린에 EQ 브랜드 광고도 내걸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은 “스마트 모빌리티를 지향하는 EQ 브랜드의 비전을 가장 스마트한 공항인 인천 제2여객터미널에서부터 알리고 싶었다”며 “EQ 브랜드는 단순한 차량 전기구동화를 넘어 충전 서비스를 포함해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된 모든 요소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벤츠는 오는 2022년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10개 이상의 순수 전기차를 포함해 50개 이상의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한국 시장에서는 EQ 브랜드 첫차로서 제2여객터미널에 전시된 더 뉴 GLC 350 e 4MATIC을 올해 상반기 출시한다.

이처럼 벤츠는 EQ 브랜드를 앞세워 미래 전략 ‘CASE’를 공격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CASE는 △커넥티드(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Shared & Service) △전기 구동(Electric) 등을 말한다.

한편, EQ 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2.0ℓ 신형 가솔린 엔진과 8.7kWh 용량의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를 통해 235kW(320마력)의 시스템 출력을 낼 수 있다.

배기가스 배출이 전혀 없는 순수 전기 모드에서는 약 34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신아일보] 김성욱 기자 dd921208@shinailbo.co.kr

Tag
#벤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