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MB "검찰 수사는 정치보복"… 문무일 "법대로 할 것"
MB "검찰 수사는 정치보복"… 문무일 "법대로 할 것"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1.17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조사여부·소환절차 질문에도 같은 대답 반복
문무일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의 청와대 상납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해 강하게 반발한 것에 대해 문무일(57·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이 의견을 밝혔다.

문 총장은 1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0회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 참석해 강연을 마치고 난 후 기자들을 만나 "법적 절차대로 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짧게 전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본인에게 책임을 물으라고 했다' '자신을 향한 정치적 보복이라고 주장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가 없었다고 하는데 어떻게 보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법적 절차를 잘 따르겠다"고 일축했다.

기자들의 질문이 계속되자 문 총장은 곤혹스러운 표정으로 "법적 절차를 지킬 것"이라고 재차 답한뒤 서둘러 차량에 탑승했다.

문 총장의 이런 발언은 보수야당 등 정치공세에 휘둘리지 않고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특정되면 소환조사를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으로는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검찰의 수장으로서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 원칙론을 내세운 것이란 진단도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자신의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며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