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3철' 양정철 귀국… "백의종군 선택 안바뀐다"
文대통령 '3철' 양정철 귀국… "백의종군 선택 안바뀐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1.17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과의 상징성 너무 크다… 통합 과제 남아"
저서 출판기념회 행사 참석차 귀국… 다시 출국할 듯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은 17일 "제가 했던 선택이 바뀌어야 할 이유는 없다"며 '백의종군'입장을 거듭 밝혔다.

양 전 비서관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의에 "문 대통령과 연관되는 상징성과 영향성, 상관관계가 너무 커 두 분(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보다 처신이 조심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 전 비서관은 문재인정부 집권 2년차에 대해서는 "밖에 있는 처지에서 조언이나 훈수를 두는 것은 외람된다"며 "밖에서 응원하겠다고 작정한 시민이면 시민답게 응원하는 것이 제 분수에 맞는 일"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그는 "통합의 과제가 우리에게 남아있다"며 "이념의 시대는 지났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또한 양 전 비서관은 자신의 지방선거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직접 나설일은 단언컨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의 면담 여부와 관련해서는 "올 때마다 본다"면서 "지난번에 잠깐 들어왔을 때도 봤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책 출간 때문에 잠깐 들어온 것"이라며 "다시 나가야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양 전 비서관은 전 의원, 이 전 수석과 함께 이른바 '문 대통령의 3철'로 불린다.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에서 근무한 공통점이 있는 이들은 지난해 '5·9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핵심 측근으로서 정권교체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양 전 비서관은 최근 발간한 저서 '세상을 바꾸는 언어' 출판기념회 행사 참석차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수주간 머물며 북 콘서트를 열고 임종석 비서실장 등과 만나는 등 일정을 소화한 뒤 다시 출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