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 총리 "文대통령 권력기관 개편·개헌 생각 강한 듯"
이 총리 "文대통령 권력기관 개편·개헌 생각 강한 듯"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1.1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기자간담회… "국회 판단 기대하는 수밖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낮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낮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권력기관 개편, 개헌 모두 약속을 이행해야 겠다는 생각이 강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개헌에 대해 성의를 다해서 설명하고 국회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하는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이 총리는 "개헌 문제를 대하는 각 당의 자세를 보면 굉장히 좀 의아한 게 있다"며 "대선 때 주요 후보 가운데 개헌에 가장 소극적인 분이 지금 대통령이고, 공격을 엄청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바뀌어서 개헌하자고 더 강하게 주장한 분들이 뒤집었는데 그분들이 더 큰소리치고 소극적"이라면서 "약속을 지키려는 분이 오히려 공격받는 것이 옳은지는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 정책 보류와 관련해서는 "처음 안건을 가져왔을 때부터 우려를 많이 했다"며 "찬반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문제는 속도를 줄이는 게 낫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가상화폐 정부 대책에 대해서는 "지난 15일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이 발표한 게 현재까지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며 "다만 부처간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조정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무부는 당현히 가상화폐의 불법행위를 단속하고 없애고 하는 것이 주된 업무이기 때문에 그런 시각으로 쭉 봐왔다"며 "법무부장관의 말이 당장 폐쇄하겠다는 아니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 "청와대의 발표 또한 법무부장관 말이 최종 입장이 아니라는 것인데 마치 (정부가)오락가락인 것처럼 비춰진 것은 본의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법무부장관도 입법 사항이라서 국회를 거치지 않은 폐쇄라는 건 불가능하다는 뜻으로 말한다"면서 "어떤 사안에 대처할 때 부처마다 의견이 다른 게 정상이기 때문에 조정된 의견이 나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논란과 관련해서는 "일자리 안정자금을 포함한 지원책이 시행되면 이 사안도 연착륙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