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신속한 대처로 폭설 완벽 '대처'
영암군, 신속한 대처로 폭설 완벽 '대처'
  • 최정철 기자
  • 승인 2018.01.1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면자율방재단을 중심으로 제설작업 펼쳐
영암군이 중장비를 이용해 제설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영암군)
영암군이 중장비를 이용해 제설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영암군)

지난 9~12일 동안 기록적인 한파속에 전남 영암군에도 많은 눈이 내렸으나 군의 신속한 대처로 군민들은 평소와 다름없는 생활을 할 수 있었다.

12일 군에 따르면 4일 연속해서 내린 폭설(28㎝)과 혹한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교통두절 없이 이렇게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었던 것은 주민모두가 똘똘 뭉쳐 각자 맡은 일을 차분히 해왔기 때문이다.

도로 결빙구간 제거를 위해 전직원이 24시간 비상근무와 함께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했고, 주민들은 내집 앞은 내가 치운다는 마음가짐으로 새벽 3시부터 제설작업에 동참했다.

특히 기상특보 발효와 함께 재해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재난알림문자를 주민들에게 신속히 전송해 폭설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했고 차량통행이 많은 큰 대로변이나 주간선도로 및 고갯길, 혼잡한 도로는 군에서 보유중인 제설차량 6대를 동원 염화칼슘 300t 가량을 살포했다.

그 외의 시가지도로나 이면도로, 마을진입도로, 골목길 등 군 행정지원이 어려운 지대는 11개 읍‧면자율방재단에서 트랙터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솔선수범 했으며 특히 주정차된 구석과 모아놓은 눈덩이, 얼어붙은 노면바닥은 과감하게 중장비 50여대(덤프트럭, 백호우)를 투입해 중심시가지 도로기능을 정상 상태로 회복시켰다.

전동평 군수는 “폭설이 내렸음에도 주민들의 참여와 읍·면자율방재단의 솔선수범하는 봉사정신이 있었기에 6만 군민이 행복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살기 좋은 영암으로 만들어 나가는데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