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KT 1억원 후원 압박 의혹' 전병헌 소환조사
檢, 'KT 1억원 후원 압박 의혹' 전병헌 소환조사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1.1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금 자료 KT로부터 확보… 사실관계 추궁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사진=연합뉴스)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상대로 KT에 1억원의 후원금을 강요한 혐의에 대한 비공개소환 조사를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11일 전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소환 조사는 구속영장 청구 이후 검찰이 추가로 확보한 혐의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검찰은 전 전 수석에 대해 뇌물수수·예산압력 등 혐의로 두 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기각된 바 있다.

이날 조사에서 검찰은 전 전 수석이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으로 있을 당시 KT로부터 1억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압박한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집중 추궁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달 28일 KT 측의 협조를 얻어 임의제출 형식으로 e스포츠협회에 몇 년간 후원금을 납부한 자료 등을 확보한 상태다.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과 GS홈쇼핑 등에게도 e스포츠협회를 후원하도록 압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 전 수석은 2013년 GS홈쇼핑으로 하여금 한국e스포츠협회에 1억5000만원을 기부하게 하고,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을 상대로 당시 명예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요구해 3억3000만원을 후원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정무수석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7월 기재부를 압박해 협회에 약 20억원의 예산이 배정되게 하고, 지난 2016년 3월 자신이 국회의원 공천에서 탈락하자 협회 직원들을 통해 인터넷 기사에 항의 댓글을 달도록 하는 등의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런 혐의를 바탕으로 지난해 두 차례 전 전 수석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기각됐고, 이후 보강 수사를 진행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