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1-16 19:20 (화)
검찰, 'MB측근' 김백준·김진모·김희중 압수수색 실시
검찰, 'MB측근' 김백준·김진모·김희중 압수수색 실시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1.1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 뇌물' 李정부로 확대… MB 직접 향할 가능성도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청와대 주요 관계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김 전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 등 3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이 된 3명은 모두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주요 보직을 맡았던 이 전 대통령의 측근 인사들이다.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9∼2011년에 청와대에 재직했다. 김 전 부속실장은 MB 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부터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다.

앞서 검찰은 원 전 원장이 현직 시절 해외 공작비 등 명목으로 미국에 보낸 200만 달러(약 20억원) 규모의 자금 중 일부를 개인적으로 횡령한 혐의를 포착해 수사를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김 전 기획관 등에게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넘어간 혐의점을 포착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이들의 휴대전화와 각종 문서, 컴퓨터 저장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후 증거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김 전 기획관 등을 직접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의 사적인 사용 혐의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수사해왔고 오늘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압수수색으로 '국정원 특활비' 수사가 박근혜 정부에서 이명박 정부까지 확산하는 모습이다. 일각에선 검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 이 전 대통령에게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한 혐의가 더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신아일보] 이서준 기자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