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위안부합의 추가조치 못 받아들여"… 한일관계 '급랭'
아베 "위안부합의 추가조치 못 받아들여"… 한일관계 '급랭'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1.1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새방침' 발표후 첫 입장 표명…… "국가간약속 준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밝히면서 한일 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되는 분위기다.

교도통신 등은 아베 총리가 12일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합의는 국가 간의 약속으로 이를 지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면서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일본 측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 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가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측의 추가조치 요구에 대해 직접 입장을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강경화 외교장관은 일본의 위안부 합의와 관련 재협상 요구를 하지 않겠으나, 합의에 문제가 있으니 일본 측에 추가 조치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는 역사 문제와 한일 간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분리해서 일본과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회복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도로 풀이된다.

하지만 아베 총리의 이날 발언은 우리 정부 입장에 전면 대응되는 것이어서 앞으로의 한일 관계에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자민당과 일본 정부 내에서는 내달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아베 총리가 참석하는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본 정부는 지속적인 대북 포위망 구축을 위해서는 우리나라의 협력이 불가피한 만큼 대응 수위에 대해서는 고심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또 오늘 4월께 일본 개최를 추진 중인 한중일 정상회의의 성사를 위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따라서 아베 총리는 유럽 6개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17일까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대응 방향과 수위에 대한 조율을 지속할 전망이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