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1-16 19:20 (화)
바른정당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국민패싱이며 국민우롱"
바른정당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국민패싱이며 국민우롱"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1.1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조기자단 간담회에서 가상화폐, 수사권 조정 등 현안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조기자단 간담회에서 가상화폐, 수사권 조정 등 현안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정당이 11일 박상기 법무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과 관련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바른정당으 박상기 법무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한 마디로 국민패싱"이라고 날을 세웠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표는 한 마디로 국민패싱“이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정부는 얼마 전 가상화폐에 거래세 부과를 검토한다고 했다. 오늘은 가상화폐 거래가 도박이니 거래소를 폐쇄하겠다고 나섰다"면서 "그러는 사이 수많은 국민의 재산은 증발해 버렸는데, 뒤늦게 청와대는 법무부 입장일 뿐 정부 입장이 아니라고 한 발 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 발표는 세밀한 검토와 조율에 바탕을 뒀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유 대변인은 "문제가 있다면 미리 경고를 하고 대비하도록 해야 한다"며 "그런데 오늘 보여준 행동은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자중지란으로 행정이 아니라 국민우롱"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국민패싱과 국민우롱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며 "정부에 우롱당하고 돈까지 날린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