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 화재 감소세 유지… "맞춤형 대책 통했다"
충남도 화재 감소세 유지… "맞춤형 대책 통했다"
  • 김기룡·민형관 기자
  • 승인 2018.01.1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775건 전년 대비 1.8% 줄어

충남도내 화재가 지난해에도 감소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충남소방본부가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도내 화재는 2775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2825건에 비해 50건(1.8%), 2015년에 비하면 256건(8.4%)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발생한 화재를 장소별로 보면 주택이 574건(20.7%)으로 가장 많았고, 차량 368건(13.3%), 임야 361건(13%), 창고 158건(5.7%), 공장이 125건(5.2%)으로 뒤를 이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1466건(52.8%), 전기적 요인 488건(17.6%), 기계적 요인 330건(11.9%) 등으로 조사됐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쓰레기 소각이나 담배꽁초, 불씨·불꽃 등 화원 방치가 대부분으로 나타나 주택과 임야에서의 활동 중 화재 예방에 대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총 49명(사망 19명·부상 30명)으로 집계됐으며 사망자의 경우 주택 화재가 13명으로 가장 많고 차량 화재 2명, 임야 화재 2명, 모텔과 창고 화재가 각각 1명으로 조사됐다.

재산 피해액은 총 264억8000여만원으로 전년 207억500여만원에 비해 27.9% 증가했다.

이는 공장과 임야, 선박 등의 화재 피해액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렇게 도내 화재가 감소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데에는 충남소방본부의 화재 예방·대응 체계 개선, 맞춤형 화재 예방 대책 추진, 의용소방대 마을담당제 추진 강화 결과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또 화재가 집중되는 겨울철에는 화재 취약 대상에 대한 소방 특별조사와 간담회를 통해 경각심을 높였으며,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화재 안전마을 조성, 다문화 가정 소방 교육 등을 실시했기 때문이다.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화재 분석 결과를 활용, 화재 예방을 위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고, 주택·공장·복합건축물 등 취약 대상에 대한 지속적인 화재 저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