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교육부, '초등교과 한자병기 확대' 사실상 백지화
교육부, '초등교과 한자병기 확대' 사실상 백지화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1.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용 한자 300자 미포함… "집필자 판단 맡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가 '초등교과서 한자 표기 기준'을 사실상 폐기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말 현장 적합성 검토 등을 통해 국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초등교과서에 한자를 넣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이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과서 편집 지침인 '편수자료'에 초등학생용 한자를 포함해 기준을 제시하는 대신 지금처럼 집필자 판단에 맡기기로 했으며 새교과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12월 27일 교육부가 게시한 '교과용 도서 개발을 위한 편수자료' 수정판에는 기존에 선정했던 초등학생용 한자 300자는 포함되지 않았고 한문 수업에 적합한 교육용 기초한자로 중·고교용 1800자만 소개했다.

당초 교육부는 2014년 교과서와 수업‧평가방식, 수업내용 등의 기준이 되는 교육과정을 개정하면서 초등교과서에 한자병기를 공식화했으며 2016년 말 주요 한자 300자를 선정했다.

교과서 활용 기준으로 제시하기 위해 골라놓은 이 300자는 무분별하게 이뤄지는 창의적 체험활동 한자 교육의 기준으로 활용할 것이라는 게 교육부의 구상이다.

하지만 이를 두고 찬반 논란이 벌어졌다.

한자병기를 찬성하는 쪽에서는 우리 말에 한자가 많이 쓰이는 만큼 한자 병기로 아이들의 사고력·언어능력을 제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정부가 한자 300자를 선정한 것이 초등교육 수준에 적합하지 않은 학습부담을 늘리고, 사실상의 한자 병기 확대 정책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일각에선 정부가 국민적 관심이 큰 정책을 폐기하면서 제대로 된 과정 및 결과를 공개하지 않아 논란을 더 가중 시켰다는 의견도 나왔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한자 단체의 반발이 예상되고 정부의 갈등관리에 부담이 되는 만큼 백지화 방침이 쟁점화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판단해 적극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정부에서 선정한 300자를 교과서에 활용하도록 하는 부분은 여전히 논란이 크기 때문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