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매년 저금통·성금 전달하는 천사의 손길
매년 저금통·성금 전달하는 천사의 손길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8.01.0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천구 신정2동)
(사진=양천구 신정2동)

서울 양천구 매년 12월 말이면 신정2동주민센터에 성금을 전달하러 오는 천사가 있다.

3일 구에 따르면 신정2동에 소재한 미가김밥의 이일보(69)사장이 “좋은 곳에 써주세요”라며 신정2동 주민센터에 성금이 든 봉투를 조용히 전달했다.

이일보씨는 24시간 김밥을 만들면서 모은 돈 100만원을 3년 전부터 매년 기부하고 있다.

이일보씨는 성금을 전달하면서 “신정2동에서 일을 하면서 조금이나마 우리 동네를 위해 좋을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손자 김재준(11)의 손을 꼭 잡고 주민센터를 방문했다. 초등학교 4학년이 되는 손자는 한푼 두푼 용돈을 저금통에 모아서 총 6만8000원을 기부했다.

이일보씨는 요즘 아이들은 자기밖에 모르는 것 같아 본인보다는 이웃을 아끼고 배려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손자에게도 저금통에 돈을 모아 기부하도록 했다.

김재준군도 “처음에는 할아버지가 시켜서 했지만, 저금통이 차곡차곡 쌓일수록 어려운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는 생각에 뿌듯했다”고 말했다.

신정2동은 지난 달 사랑의 쌀을 기부하고, 폐품·헌옷 등을 팔아서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품을 기탁 어려운 이웃을 돕는 등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서승석 신정2동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소중이 전달하겠다”며 “우리의 작은 정성과 나눔이 관내를 따뜻하고 정이 넘치는 살기 좋은 동네로 만들고 있다. 앞으로도 인적·물적 자원개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