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직업분류' 4차 산업혁명·고령화 대비 11년만에 개편
'직업분류' 4차 산업혁명·고령화 대비 11년만에 개편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7.12.2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공학기술직' 신설… '보건·의료직' 10대 분류로 승격

우리나라 직업분류가 4차 산업혁명과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맞춰 내년부터 개편된다.

고용노동부는 일자리 정보 활용과 연계를 위한 기준 분류체계인 '한국고용직업분류(KECO) 2018'을 개정・고시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한국고용직업분류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개발하는 기초가 되고 취업알선 서비스, 노동력 수급 통계 작성 등에 사용되는 것으로, 이번 개편은 2007년 제3차 개정 이후 11년만이다.

이에 따르면 내년 직업분류는 대분류 10개, 중분류 35개, 소분류 136개, 세분류 450개로 나뉜다.

주요내용으로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정보화기반기술 융·복합, 신산업·신기술 연구·개발 등 '연구직 및 공학기술직'을 대분류 항목으로 신설했다.

또 저출산·고령화 등에 따른 수요확대와 직능유형을 고려해 '보건·의료직'도 대분류 항목으로 변경했다.

아울러 인문·사회과학연구직, 자연·생명과학연구직 등 '연구직 및 공학기술직' 5개 직업은 중분류에 새로 포함됐고, 육아도우미, 간병인 등 '돌봄 서비스직'이 신설됐다.

이외에 미용·숙박·여행·오락·스포츠 관련직은 '미용·예식서비스직', '여행·숙박·오락서비스직', '스포츠·레크리에이션직'으로 나눠졌다.

세분류 항목은 '데이터 전문가', '반려동물 미용 및 관리 종사원', '공연·영화 및 음반 기획자', '요양보호사 및 간병인' 등 최근의 직업구조 변화를 반영해 신설 또는 개정했다.

권혁태 고용서비스정책관은 "고용서비스 현장에서 더 쉽고 편리하게 분류체계를 활용하도록 교육・홍보 강화, 검색도구 개발 등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