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눈물 젖은 크리스마스… 제천 화재 희생자 5명 영결식
눈물 젖은 크리스마스… 제천 화재 희생자 5명 영결식
  • 신재문 기자
  • 승인 2017.12.2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충북 제천시 장례식장에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유가족과 조문객이 영결식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오전 충북 제천시 장례식장에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유가족과 조문객이 영결식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탄절인 25일 충북 제천 ‘노블 휘트니스 스파’ 화재로 희생된 5명의 영결식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6시 40분 제천 제일장례식장에서는 최숙자(55·여)씨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이어 오전 7시 같은 장례식장에서 채인숙(50·여)씨가 영면했다.

이어 오전 7시 제천 명지병원에서는 화재 현장 인근 고등학교에서 조리사로 일했던 최순정(49·여)씨의 발인식이 진행됐다.

7시 30분 제천 서울병원에서는 홍은주(59·여)씨의 발인식에 이어 오전 8시 서울병원에서는 안익현(58)씨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오는 26일에는 박한주(62)·박재용(42)·정희경(56·여)·신명남(53)씨의 영결식이 예정돼 있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장경자(64)씨의 발인식이 희생자 가운데 처음으로 열렸고, 24일에는 노모·딸·손녀 3대 일가족을 포함해 19명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신아일보] 신재문 기자 jmshin@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