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지지… 北 대화 나설 것 촉구"
정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지지… 北 대화 나설 것 촉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2.23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사회 긴밀한 협력 하에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2일(현지시간) 2397호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대해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북한은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하는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조속히 나올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는 이번 결의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기존 결의를 보완·강화하는 추가적인 제재조치를 부과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인 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개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이번 결의 2397호를 포함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들을 철저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근원적인 비핵화와 한반도 내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모든 노력을 지속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는 22일(현지시간) 북한의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급 화성-15 발사한지 24일 만에 대북제재 결의안 2397호를 채택했다.

대북 제재 내용으로는 정유제품의 공급 한도를 연간 200만 배럴에서 50만 배럴로 감축과 원유 공급량을 현행 수준으로 파악되는 연간 400만 배럴로 상한을 설정하는 내용을 포함시켰으며, 또 해외파견 외화벌이 북한 노동자는 2년 이내에 송환 조치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