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국회 본회의 무산 책임 공방… 서로 "네 탓"
여야, 국회 본회의 무산 책임 공방… 서로 "네 탓"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2.2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개헌특위 연장 문제를 놓고 끝까지 대립해 본회의가 무산됐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개헌특위 연장 문제를 놓고 끝까지 대립해 본회의가 무산됐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개헌특위 활동 연장 합의 실패로 인한 본회의 무산의 책임을 두고 23일 여야 간 책임 전가가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민생입법을 후퇴시키고 감사원 등 헌법기관의 정상화에 발목 잡는 세력은 한국당"이라며 "국회 파행의 모든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개헌특위를 빌미 삼아 본회의를 무산시킨 데 대한 책임을 느껴야 한다"며 "대법관·감사원장 후보자 인준안 표결, 일몰법 처리 등 본회의 안건이 수두룩함에도 불과하고 집권여당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이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극한 대치로 전날 열릴 예정이던 국회 본회의가 무산됐다고 비판했다.

김경진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감사원장과 대법관 후보자 인준 등 중요한 현안이 있는데도 본회의가 무산됐다"며 "이는 거대 양당의 대치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여야는 전날 본회의를 열어 주요 법안과 최재형 감사원장 후보자 및 안철상·민유숙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었지만, 연말로 시한이 종료되는 국회 개헌특위 연장 문제를 놓고 끝까지 대립해 본회의가 무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