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문빠는 환자, 치료가 필요해”
“문빠는 환자, 치료가 필요해”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2.2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민 블로그 캡처)
(사진=서민 블로그 캡처)

서 교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블로그 ‘서민의 기생충 같은 이야기’에 ‘문빠가 미쳤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글에서 서 교수는 “문빠들은 한국기자들이 중국 경호팀에게 맞아도 싸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며 “미운 내 새끼도 남에게 맞으면 화가 나는게 인지상정인데 문빠들은 왜 우리나라 기자 폭행에 즐거워하나”고 반문했다.

이어 “사정이 이렇다면 문빠들을 병원에 데리고 가 집중치료를 해야 맞지만 문빠 스스로 자신이 아프다는 것에 대한 자각이 없다보니 나을 확률이 그리 높지 않다”면서 “더 큰 문제는 문빠들의 생각과 달리 문빠의 존재는 문 대통령에게도 도움이 안 된다는 사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