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올해 농·특산물 수출 3000만달러 달성 눈 앞
하동군, 올해 농·특산물 수출 3000만달러 달성 눈 앞
  • 한광숙 기자
  • 승인 2017.12.2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말랭이·곶감 6t·참다래 11t 각각 미국·일본에 수출

국내·외의 어려운 수출 환경 속에서도 경남 하동군의 올해 농·특산물 수출 목표인 3000만달러 달성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군은 지난 19일 감말랭이·곶감 6t 10만달러와 참다래 11t 2만3000달러어치를 각각 미국과 일본에 수출했다고 21일 밝혔다.

감말랭이와 곶감은 올해 전국적인 과잉 생산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미국시장에 수출되면서 일찌감치 전년대비 170%를 초과해 생산농가의 시름을 덜었다.

전통적인 수출 주력품목인 참다래 역시 올해 150t 수출을 목표로 매달 평균 30t씩 일본에 수출될 예정이어서 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올 들어 지역 우수 농·특산물 수출이 이어지면서 12월 현재 2800만달러어치를 수출해 올해 수출목표 3000만달러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 극심한 가뭄과 중국의 사드 여파, 일본의 엔저현상 등 수많은 악조건 속에서도 끊임없는 해외시장 개척과 바이어 상담 등을 통해 목표 달성을 눈앞에 둬 의미가 크다.

실제 군은 기존의 북미, 동남아, 일본, 중국, 호주시장 외에도 올해 쿠웨이트와 러시아에 배와 딸기를 처음 수출하는 등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고 수출 품목과 규모도 확대했다.

세계 최대의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에 가루녹차 100t 215만 달러어치의 납품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파프리카·딸기·단호박·새송이버섯·배·미나리 등 신선 농산물 931만 달러어치를 수출했다.

뿐만 아니라 매실·녹차·한과·부각·장류 등 가공식품 789만달러, 밤·맛밤·곶감·감말랭이 등 임산물 661만달러, 재첩·다슬기·피조개 등 수산물 271만달러, 한우 등 축산물 120만달러어치의 수출 실적을 보였다.

군은 연말까지 가루녹차와 배·딸기·참다래·단감 등의 수출이 이어질 예정이어서 올해 수출 목표 달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윤상기 군수는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명품 농·특산물 생산과 새로운 시장 개척 등으로 올해 수출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년에도 중동·남미 등의 시장 개척으로 농가가 판로 걱정없이 생산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더 힘차게 뛰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