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여성 25년 전 냉동 수정란으로 딸 출산
美여성 25년 전 냉동 수정란으로 딸 출산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7.12.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전 냉동보관된 수정난으로 건강한 딸을 출산한 티나 깁슨과 남편 벤저민 깁슨.  (사진=CNN방송 화면 캡처)
25년전 냉동보관된 수정난으로 건강한 딸을 출산한 티나 깁슨과 남편 벤저민 깁슨. (사진=CNN방송 화면 캡처)

미국 여성이 25년 전 냉동 보관한 수정란으로 아기를 출산해 화제다. 이는 지금까지 냉동 수정란을 이용한 출산 중 세계 최장기록이다.

CNN은 19일(현지시간) 테네시 주에 거주하는 티나 깁슨(26)이라는 여성이 25년 전 냉동 보관한 수정란을 이용, 지난 11월 25일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고 보도했다.

이 수정란은 자연적으로 임신이 불가능한 부부를 위해 기증됐으며, 1992년 10월 14일에 냉동 보관됐다.

산모인 티나 깁슨과 남편 벤저민 깁슨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내셔널 난자기증센터로부터 25년 전 냉동 수정란을 자궁에 착상시킬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놀랐다”고 말했다.

티나 깁슨은 “그 때 내 나이가 25살이었는데, 수정란과 좋은 친구가 될 수도 있었을 것이란 기분이 들었다”며 “아기를 갖고 싶었기 때문에 난자 나이는 상관없었다”고 덧붙였다.

내셔널 난자기증센터의 난자 책임자인 캐럴 소머펠트는 “수정란의 냉동 기간을 고려했을 때 (아기 출산 성공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내셔널 난자기증센터는 지난 2003년 설립된 종교기반 시설이다.

냉동 수정란은 체외 수정한 난자를 영하 196도 이하의 액체질소로 얼린 것을 말하며 임신 및 출산 가능성은 75%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